오영은 개인전 <올리브 그린, 짙은 회색, 퍼머넌트 옐로>_20210403-20210417

오영은 개인전 <올리브 그린, 짙은 회색, 퍼머넌트 옐로>_

참여작가 : 오영은, 기획 및 전시디자인 : 오종원, 촬영협조 : 이규환

2021년 4월 3일부터 2021년 4월 17일까지 / 운영시간 : 12:00-20:00 / 유인 혹은 무인 운영

오영은 작가의 개인전 <올리브 그린, 짙은 회색, 퍼머넌트 옐로> 전시가 2021년 4월 3일부터 4월 17일까지 피그헤드랩에서 진행됩니다.

전시 세레모니는 전시의 시작일(3일)을 상정하고 있으나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인해정부의 조치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피그헤드랩은 코로나 19에 따른 정부의 경계지침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작가를 위한 메모

내가 공간을 만들며 언젠가 한번 전시를 만들고 싶었던 이 중 하나가 오영은 작가이다. 돌이켜보면 제법 추웠던 어느 날, 우연히 마주친 모 작가가 그녀를 소개 시켰는데 그렇게 만난 인연이 벌써 7년이란 시간이 지났다. 다같이 제법 추억이 많아 언젠가 <오! 영원>이라는 이름의 삼인전을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 기약은 없는 체로 어느새 오영은 작가의 전시 <올리브 그린, 짙은 회색, 퍼머넌트 옐로>를 먼저 만들어보게 된다.

그렇게 예술얘기를 좋아하던 나임에도 그런 대화를 나누지 않게 되는 사람이 바로 오영은 작가이다. 어떤 사람은 예술이라는 목적 뒤로 행함이 뒤따르지만 또 어떤 이의 경우에는 행함이 있고 그게 예술 혹은 다른 어떤 무엇인가가 되는 경우가 있고, 다시 전자의 경우에는 예술의 다양한 양상과 비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지만 후자의 경우에는, 그러한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참 무용한 일처럼 느끼기 쉽다. 숨을 쉬는 사람에게 왜 숨을 쉬냐 물어보는 것이 덧없는 것처럼, 나는 그런 사람에 오영은 작가를 떠올리고는 한다.

그녀의 그림은 크게 오브제의 선정과 그것에 효과를 주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그림 제작에 있어 당연한 말이기도 하지만 그녀가 오브제, 그림을 그리는 무엇인가를 선택하는 것부터 사실 작업의 절반이라 생각한다. 나는 그녀의 작업이 어떤 완성도를 띄게 되는 과정을 2015년 내외로 보고 있는데, 작들을 살펴보면 불탄 성냥들, 종이로 만든 입체카드, 찢어진 포스터 등을 주요 오브제로 삼으며 작은 것을 향한 연민,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아쉬움을 노골적으로 표현하고는 하였다. 정작 주제의식 같은 것은 그녀의 내면안에 묻어둔 감이 있는데, 일단 그림을 보다 보면 그것을 굳이 꺼내는 것이 무의미하다 느껴질 수 있다. 대체로 근래까지 하였던 작업의 경우 아크릴 물감을 묽게 또 한정되게 사용하여, 옅은 톤의 개수와 연필선이 담백하게 섞이며 그리는 과정이 여과없이 보여 졌다. 이러한 과정에서 그녀가 고른 오브제는 그녀의 시선을 상당히 담백하게 투영하는데, 특유의 아련함 같은 느낌을 묘한 분위기로 연출해낸다. 빛이 번지거나 색이 빠지는 듯한 이러한 효과는 그림이 주는 무게감은 줄이고 적당히 남아있는 감정을 담백하게 이끈다. 이 제작과정에서 일부 초현실적 오브제 구성과 무게감을 줄인 표현방법의 경우, 그림이 그려지던 당시의 한국 사회에서 유행하였던 회화의 방식 등을 논할 수 있다고 본다. 다시 사례를 든 2015년 내외의 작들처럼, ‘물적 재료에 대한 기교를 덜하고 표현 매체의 선정과 구성에 있어 얕아 보이는 기술적 구조로 추상적으로 확장하는 방식’은 실제로 당시 주목을 받았던 일부 작가들의 그것과 닮은 지점이 있다. 회화는 장르적 특성상 좀더 작가 개인에게 둘러싼 환경이 영향을 미친다 보고 있는데 그런 지점에서 당시 등장한 유행어인 홍대병이나 힙스터와도 같은 단어들처럼 점차 짧아지는 유행과 마이너 지향, 허무주의적 관점들도 영향을 미친 지점이 있을 것이다.

참고로 그녀와 2018년 project8x 활동을 같이하며 해당 세대에 대한 영향과 이슈들을 다루면서 그녀가 관심사로 꼽았던 것은 청년세대가 부딪친 환경, 젠트리피케이션 등의 이슈나 N포 등으로 표현이 현실적인 문제들이었다. 그동안 지속 반복되어 온 어떤 한계치에 대해 더 이상 반항하지 않고 포기하거나 혹은 방향을 돌리게 되는 어떤 관점에 대해 생각해보면 그녀의 작품 또한 그녀의 외부와 상응하는 내제적 삶의 흔적들을 남겨놓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것은 시대적 현상점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자연스러운 현상의 기록일 것이다.

2017년에서 2018년 이후 그녀의 작품들은 사물들의 구현이 한층 안정되고 단순화하며 현실적인 이면으로 발전하였다. 이시기 본인의 일과 삶의 순환이 고정되어가는 와중이었고 또한 창작활동 초기, 아티스트의 정체성으로 가졌던 많은 활동들이 사라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동안 많은 전시와 활동으로 유지해왔던 사회의 소통이 그녀가 나이 들어감과 함께 점차 줄어들고, 본인 또한 삶의 어떤 과정으로 넘어가면서 더 이상 다소 노골적이라 할 수 있는 청년인 자신에 대한 비유보다 좀더 본인 초연의 감각과 관점들로 그림이 완성되어 갔다. 다시, 20대 중후반에서 의도적으로 보였던 몽환은 차츰 나이 들어감에 따라 현실의 번짐으로 성숙하였다. 성숙이 맞을 것이다. 내가 그녀를 지켜본 지난 7년이란 시간동안 그것은 한결 같은 방향으로 일관하였다. 그녀는 자신을 투영하는 (다소 전통적인) 방식을, 보는 이로 하여금 많은 기대감을 안겨주지 않게끔 풀어내고 있다. 오브제를 선택하고 표현하는 것에는 삶을 향유하는 묘한 귀품이 있지만 의도적으로 그것을 비켜나게끔 고개 숙인다. 번져 나간 현실의 그림자는 가벼이 아련하게 자리잡는다.

아무튼 이번 전시로 돌아와, 내가 그녀에게 전시를 부탁하면서 작은 과제를 제시한 것이 있다. 그것은 나름 내가 공간을 운영하며 기본으로 세우는 철칙이라, 그녀에게도 창작의 과제 설정과 나름의 노력이 나왔으면 하였다. 마침 근래 그녀의 삶은 어떤 큰 변화 (정작 본인은 그렇지 않다고 하지만)를 가지게 되었는데, 내가 항상 그녀의 그림이 스스로의 삶과 같다고 느끼는 만큼 모종의 변화나 깨닫은 지점 같은 게 없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물어보는 것이었다. 그녀는 막상 간만에 전시라 고민이 많다고 하였지만 그래도 하던 데로 “그냥 했어요”라고 답하며 무엇인가를 여전히 그려낼 것이다.

마지막으로 작은 고민이, 아직까지 피그헤드랩은 공간이나 지원적 측면에서 아쉬움이 없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다 보니 내가 아끼는 기회를 너무 일찍이 쓰는 것은 아닐까, 좀더 제공할 수 있는 것이 많을 때 초대해야 했던 것은 아닐까 자칫 후회감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 그런 와중에 그녀는 조금 덤덤하게 해보죠 뭐 정도로 전시를 수용해 주었다. 일단 항상 함께해주는 그녀에게 고맙다는 얘기를 먼저 전해본다.

오영은 개인전 포스터3_아웃_대지 1_대지 1.jpg
오영은 개인전 포스터_그림첨부버전_대지 1_대지 1.jpg
170118471_3434665753305460_7359929933460
168815211_3434666276638741_5414551247722
168551975_3434665713305464_1144544887100
168421727_3434666203305415_1725495567886
167247552_3434666446638724_8988142088029
167499349_3434666346638734_3207823215321
166929077_3434666093305426_3908786192006
167459151_3434666113305424_5304467387440